◎ 2019년 탐험소식
HOME > 연맹소개 > 2019년 탐험소식  
국토대장정
2019.07.27 23:18

[47차 국토] 0725 3일차 : 독도에 가다!

조회 수 16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처음 맞이한 울릉도의 아침은 육지의 낮만큼 뜨겁습니다.


우리 대원들, 오늘은 드디어 기다리던 독도를 보러 가는 날입니다. 멋진 독도를 제대로 즐기려면 배가 든든해야겠죠?
연대장들의 가위바위보로 밥 먹는 순서를 정했습니다. 4연대 1등! 마지막인 1연대장에게 대원들은 야유대신 괜찮다는 응원을 해줍니다.

 


가볍게 1km 정도를 걸어 순서대로 밥집에 도착합니다. 인자한 인상의 할머니께서 대원들을 반겨주십니다. 할머니는 아마도 귀여운 손주들을 반겨주시는 마음이었을 겁니다.
배가 많이 고팠는지 밥도 남기지 않는 대원들, 울릉도 특산품 오징어 무침과 오징어 숙회, 부지깽이 나물까지 흔적도 없이 맛있게 먹습니다.
할머님께선 대원들을 보며 계란 하나, 소시지 하나라도 더 챙겨주시지 못한게 내내 마음에 걸리셨나봅니다. 독도에 들어가며 먹으라고 간식으로 오징어 숙회를 검정비닐에 넣어 손에 쥐어주십니다.

 


다시 바닷가를 옆에 두고 연대별로 숙소로 돌아갑니다. “몽돌”이 유명한 울릉도.

모가 나지 않은 예쁜 돌리 많은 울릉도의 몽돌해변에서는 다른 바닷가와 조금 다른 소리가 납니다.
주먹만한 돌이 오랜 시간을 거쳐 마모되어 동글동글해진 몽돌, 우리 대원들도 부대끼며 두루두루 잘 어울려 서로에게 특별한 사이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점심을 먹고는 개인 짐을 정리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누워서 잠을 자는 대원, 대장님이 틀어주는 보사노바에 맞춰 대장님과 함께 요가를 하는 방도 있습니다. 아이들은 각자의 방법으로 시간을 보냅니다.

 

이제 배를 타러 갈 시간입니다. 울릉도 사도항에 가방을 두고 각자의 방식으로 더위를 식힌 뒤, 식당에 점심을 먹으러 갑니다. 아침보다 더 강렬한 햇빛에 대장대원 가릴 것 없이 힘들어합니다. 하지만 식당의 에어컨과 작은 강아지로 힘든걸 모두 잊은 듯합니다. 식당에는 몽돌이라는 2개월령의 작은 강아지가있습니다. 밥을 먹고 강아지와 어울리는 대원들이 너무 사랑스러웠습니다.

 

 

다시 항구 대합실로 돌아옵니다. 배 시간까지는 조금 여유가 있습니다. 식곤증도 오고, 대원들과 수다를 떨기도하고, 대장님과 팔씨름에서 이겨 좋아하는 대원들도 있습니다.

 

드디어 배에 올랐습니다! 독도로 향하는 설레임에 한동안 소란스럽지만, 피곤한 대장과 대원들은 곧 잠에 듭니다. 배를 타고 1시간가량 들어간 대원들. 드디어 창밖으로 독도가 보이기 시작하는데요, 파도가 높아 접안할 수 없다는 선내방송에 모두들 서운함과 아쉬움을 감추지 못합니다.

생전 처음 만나는 독도의 모습이, 어쩌면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그 모습이 우리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듭니다. 독도의 웅장한 모습에 마음 속에 울렁거리는 무언가가 생기는 기분입니다. 독도에 들어가지 못하는 대신 태극기를 들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눈으로 아무리 담아도 다 담아지지 않는 모습을 뒤로한 채 다시 울릉도로 들어갑니다.모음1.jpg

 

 

 

모음2.jpg

IMG_7599.jpg
긴 항해에 지친 몸을 풀어주려고 간단하게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고 다시 묵호항으로 가는 배에 탑승합니다.

 

오늘 하루 있던 일지를 쓰기도 하고 재미난 표정으로 놀기도 합니다. 오늘 하루에 여섯시간 배를 타고 이동한 대원들. 피곤함과 배고픔에 배에서 내려 바로 밥을 먹었습니다.

_MG_7666.jpg 이제는 관동대로에서 출발하는 새로운 대원들을 만나러 갑니다. 갑자기 내린 빗방울에 모두들 모자를 눌러쓴 채 서둘러 숙소로 들어갑니다. 내일부터는 관동대로 친구들과 새로운 날이 시작됩니다. 모두들 몽돌처럼 잘 어울려졌으면 좋겠습니다.

?
  • 강기민맘 2019.08.01 13:56
    독도는 우리땅을 외치며 태극기를 들고 있는 모습이
    정말 멋집니다~!
    나라 사랑하는 마음과 독도의 아름다운 풍경에 흠뻑 빠졌겠네요~~ㅎㅎ
    대한독립 100주년을 맞아 독도를 바라본
    47차 국토대장정 친구들 최고~!
    2019년 8월 5일 멋진 완주를 기원하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 유럽문화탐사 [53차 유럽] 0801 텐트에서의 마지막 아침 file 탐험연맹 2019.08.03 120
59 유럽문화탐사 [53차 유럽] 0731 노힌슈반슈타인 성을 가다! file 탐험연맹 2019.08.03 61
58 유럽문화탐사 [53차 유럽] 0730 스위스를 떠나 리히텐슈타인,퓌센! file 탐험연맹 2019.08.03 57
57 국토대장정 [47차 국토] 0802 11일차 : "너희들의 앞길을 응원할게" 3 file 탐험연맹 2019.08.02 209
56 국토대장정 [47차 국토] 0801 10일차 : 부모님의 편지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7 file 탐험연맹 2019.08.02 211
55 국토대장정 [47차 국토] 0731 9일차 : 드디어 원주 입성! 5 file 탐험연맹 2019.07.31 210
54 유럽문화탐사 [53차 유럽] 0729 용의 전설, 필라투스 산!! 3 file 탐험연맹 2019.07.31 114
53 국토대장정 [47차 국토] 0730 8일차 : "대장님, 빠뜨려도 돼요?" 6 file 탐험연맹 2019.07.31 273
52 국토대장정 [47차 국토] 0729 7일차 : "이런 거 볼 땐 국토대장정 오길 잘 한 거 같아요." 5 file 탐험연맹 2019.07.31 286
51 유럽문화탐사 [53차 유럽] 0728 더위를 씻어내는 빗속의 캠핑! 1 file 탐험연맹 2019.07.30 111
50 국토대장정 [47차 국토] 0728 6일차 : 이렇게 긴 우중 행군은 처음이야! 5 file 탐험연맹 2019.07.29 270
49 유럽문화탐사 [53차 유럽] 0727 폭염을 가셔줄 단비와 함께 룩셈부르크 1 file 탐험연맹 2019.07.28 123
48 유럽문화탐사 [53차 유럽] 0726 치즈의 나라 네덜란드 file 탐험연맹 2019.07.28 94
47 유럽문화탐사 [53차 유럽] 0725 네덜란드를 향해~ file 탐험연맹 2019.07.28 68
46 유럽문화탐사 [53차 유럽] 0724 파리 시내 탐사~ file 탐험연맹 2019.07.28 84
45 유럽문화탐사 [53차 유럽] 0723 파리로 고고 씽~ file 탐험연맹 2019.07.28 89
44 국토대장정 [47차 국토] 연대 및 대장단 명단 알려드립니다. 탐험연맹 2019.07.28 213
43 국토대장정 [47차 국토] 0727 5일차 : 산악이야, 행군이야? 대관령 옛길! 5 file 탐험연맹 2019.07.27 247
42 국토대장정 [47차 국토] 0726 4일차 : 강릉 안녕? 4 file 탐험연맹 2019.07.27 198
» 국토대장정 [47차 국토] 0725 3일차 : 독도에 가다! 1 file 탐험연맹 2019.07.27 1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